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얼마전 블로그스피어를 방황(?)하다가 '블로거협회'가 만들어진다는 글을 읽었다. 어, 그런게 있어? 하긴 진작 있었어야 했지.라고 생각하고 블로거협회 블로그를 검색해봤다. kbu.or.kr 이라고 있었다. 아마도 korea blogger union의 약자리라. 그러나, 곧 실망이 밀려왔다. 게시물 4개에 방문자수는 200명도 안되고 하루 방문자수 20명 내외. 참으로 대단한 협회가 아닌가. 뭐 처음이고 알려지지 않아서 그럴 수 있다. 그치만, 메타블로그에 포스팅만 했었도 이정도 조회수는 절대 나올 수 없다. 결국 그 어디에도 포스팅하지 않는다는 것 아닌가.

 딸랑 4개뿐인 게시물을 읽다보니 더 한심하단 생각이 들었다. 11월 15일에 발기인대회를 가졌는데 참석자가 13명. 그나마도 블로거로 유명한 분들이 아니고, 무슨 기자, 잡지사 사장, 정치학 박사, 기업 대표.... 이거 또 무슨 국물들 명함 한장 더 파려는 단체가 아닌가 의심스럽다.

  활동계획이라는 것을 보니 더 가관이다. 활동계획목표가 방문자수 천만 넘는 블로그 10개, 백만이 넘는 블로그 50개 확보란다. 필자처럼 찌질한 블로그는 낄 곳이 없다. 오늘 본 어느 포스트에 보니 어느 연예기사 펌 블로그가 하루에 6000개 스크랩을 포스팅했다는데, 그 정도면 방문자수도 많을테고, 그 블로그 담당자는 연락을 기다려보시라. 잘하면 협회에서 한자리 하실지도...


##2.
 필자가 성격이 삐딱해서 모든것을 꼬아서 보는 것일수도 있다. 미국의 사례처럼 블로거 협회의 힘이커져 각종 미디어에서 블로거 자리를 따로 만들어주는 상황을 만들려면 협회가 필요할 것이다. 지금 준비중인 '블로거협회'라는게 그 역할을 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명색이 블로거 협회인데, 자신들 블로그 홍보할 줄도 모르고...(아니 관심이 없는 걸 수도 있다. 언론사에는 연락을해서 홍보기사가 나가는걸 보면 그쪽은 잘 아시는듯...). 바깥세상에서는 어깨에 힘 좀 주고 방구 좀 끼고 사는 분들인지는 모르겠으나, 블로그스피어에서는 '듣보잡'인 사람들이 협회를 만들면 우리같은 찌질한 블로거들은 알아서 영감님 밑으로 모여야 하는것인가.

 제발 블로거 이름팔아 매명하는 일은 없었으면 한다.
신고
Posted by 퍼즐맞추기
올블로그추천버튼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믹시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티스토리 툴바